My SharePoint 2010 books

Two month ago, I requested buying three SharePoint 2010 books to my company and I could get one of them today and it is Professional SharePoint 2010 Administration. As a SharePoint Developer + Administrator, I need to handle admin stuff as well. In SPS 2003, the main admin jobs are setting IIS and watching logs. I expect it will be much harder and need to study more on SharPoint 2010 administration.

Even though I could download many white papers and documents from Microsoft but they are too plenty and I can't get the general or wide categories with easy access like reference books on my shelf. So I'm happy for it and two books are coming up soon.

The three books I've chosen are below

Book Image Description

Inside Microsoft SharePoint 2010 by Ted Pattison, Andrew Connell, Scot Hillier and David Mann

Developer book. I'm fan of Ted since the book Inside Microsoft Windows SharePoint Services 3.0 which I learned so much from the book when I developed on MOSS 2007.

Professional SharePoint 2010 Administration by Todd Klindt, Shane Young and Steve Caravajal

Admin book. I should read all and study it with Powershell. I also owned Windows Powershell in Action.

Microsoft SharePoint 2010 End User Guide: Business Performance Enhancement by Peter Ward and Michael McCabe

End user book. One of my tasks is showing users how to use SharePoint well and make them collaborate with team members and colleagues. When I was a completely developer, I could only see the developer perpective that I made applications without considering users. Fow now, I found out the Great application must be designed for users first!!! Anyways, I should understand many features of SharePoint and give them its full fuctionality and empower their daily businnes more easily with SharePoint.

I'll put notes as I read and study them.

 

타나토노트 Thanatonaute

타나토노트 thanatonaute 는 죽음을 뜻하는 그리스 어 타나토스 thanatos 와
항해자를 뜻하는 나우테스 nautes 를 합쳐 만든 조어로서, 우리말로 하면
영계 탐사자 쯤으로 이해할 수 있다.

우리의 죽음 뒤에 무엇이 있을까?
정말 천국과 지옥이 있을까? 아님 아무것도 없을까?

개인적으로는 종교를 믿지 않기에…
후자에 손 들어주고 싶다.

하지만 만약 있다면? 아마도 권선징악에 따른 보상 심리가
사람에겐 기본적으로 내장?하고 있기에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

한 일생을 저울질하여 평가를 받는다면,
나는 어떻게 살아야할까?

스스로가 택하는 바가 아닌 좋은 점수만 받기 위해
행동하는 자신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점점 획일화되고 있는 세상에서
줏대 없이 따라하는 똑같음을 비판하는 것은 아닐까?

타나토노트 Thanatonaute

타나토노트 thanatonaute 는 죽음을 뜻하는 그리스 어 타나토스 thanatos 와
항해자를 뜻하는 나우테스 nautes 를 합쳐 만든 조어로서, 우리말로 하면
영계 탐사자 쯤으로 이해할 수 있다.

우리의 죽음 뒤에 무엇이 있을까?
정말 천국과 지옥이 있을까? 아님 아무것도 없을까?

개인적으로는 종교를 믿지 않기에…
후자에 손 들어주고 싶다.

하지만 만약 있다면? 아마도 권선징악에 따른 보상 심리가
사람에겐 기본적으로 내장?하고 있기에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

한 일생을 저울질하여 평가를 받는다면,
나는 어떻게 살아야할까?

스스로가 택하는 바가 아닌 좋은 점수만 받기 위해
행동하는 자신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점점 획일화되고 있는 세상에서
줏대 없이 따라하는 똑같음을 비판하는 것은 아닐까?